테마산행

원점회귀 | [산&산] <334> 통영 미륵산

페이지 정보

작성자관리자 조회3,558 작성일13-07-26 15:12
주소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본문

▲ 미륵산 정상 바로 아래 능선에서 서쪽을 바라봤다. 다도해의 섬들이 바다에 웅크리듯 앉아있다. 통영 출신인 청마 유치환의 시 '깃발'이 떠오른다. "저 푸른 해원을 향하여 흔드는 영원한 노스탤지어의 손수건!" 시인도 미륵불이 그리웠을까?
경남 통영 미륵산(彌勒山·458m)은 '영감(靈感)의 산'이다. 시인 서정주를 키운 게 팔 할이 바람이었다면 '예향 통영'의 문인, 화가 등 예술가를 키운 건 팔 할이 미륵산이다.

'통영의 피카소'인 화가 전혁림은 산의 영기에서 색감을 깨쳤고, 작가 박경리는 어린 시절 산마루를 바라보며 문학도의 꿈을 키웠다. 청마 유치환이 '향수'의 시인 정지용과 함께 에메랄드 빛 다도해의 풍광을 보고 감탄했는가 하면, 시인 김춘수의 시심과 김상옥의 시흥도 미륵산의 웅혼한 기운에 빚진 바가 있다. 죽어서도 고향으로 돌아오지 못한 음악가 윤이상은 일찍이 "통영 미륵산의 예불과 범종 소리에서 영감을 얻었다"며 자신의 음악적 원형을 이 산에서 찾았다. 하여 통영 사람들은 '색상·악상·시상·영상'을 불러일으키는 이 산을 '한편의 교향곡 같은 산'이라고 예우한다.

미륵산은 또 '미래 부처가 찾아온다'는 산이다. 신라의 원효가 그리 예언했다. 중생을 구제하려고 도솔천에서 내려온다는 미래의 부처인 미륵은 용화수 아래에서 설법하는데, 이 산의 옛 이름이 용화산(龍華山)이 여기서 비롯됐다. 미륵을 맞으려고 용화사, 도솔암과 미래사가 닭이 알을 품은 듯 산기슭에 자리 잡고 있다. 근대 불교계의 큰 선승인 대종사 효봉이 이 산 아래 절에서 용맹정진했다. 암자에 가보면 대찰이 주는 위엄보다는 효봉 문중의 추상같은 삼엄한 승풍이 오롯이 느껴진다.

사실 통영에서 제일 높은 산은 벽방산(650.3m)이지만, 통영 사람들은 미륵산을 엄지로 추켜세운다. 산 높이는 비교적 낮지만 산세가 품은 웅숭깊은 매력과 다도해와 '동양의 나폴리'인 통영항을 한눈에 담는 조망미가 일품이다. '산림청의 100대 명산'에 포함되는 데 조금도 손색이 없다. 지난 2008년 4월 한려수도 조망 케이블카, 일명 '미륵산 케이블카'가 설치되면서 산행이 아니더라도 정상까지 쉽게 다녀올 수 있는 이점이 있다.


박경리 윤이상 전혁림 등에게

예술적 감성 제공한 명산


정상엔 다도해 파노라마 조망

당포해전 한산대첩 전망대도

국내 최장 케이블카도 운행


등로는 단출하다. 기점인 용화사 광장에서 출발해 현금산(339m)으로 간다. 정토봉(334m)에 올랐다가 미륵치를 밟고 산꼭대기로 오른다. 미래사~편백숲을 지나 순한 길을 걷다 용화사에 잠시 들렀다가 기점으로 돌아온다. 넉넉잡아 3시간 30분이면 충분하다. 가족산행으로 무리가 없고, 케이블카를 타면 노약자나 몸이 불편한 분도 정상에 오를 수 있다. 산 주변에 있는 달아공원의 낙조가 좋아 연말 해넘이 산행지로도 괜찮겠다.

용화사 광장 화장실 쪽에 다보탑 모양의 철탑이 서 있다. 많은 등산객이 '일본인이 만든 탑'으로 잘못 아는데, 실은 용화사에 만든 행사용 탑이다. 광장과 주차 요금소 임시 건물 사이로 등산로가 있다. 1분을 채 못 가 길이 나뉜다. 곧장 가면 관음사, 도솔암을 거쳐 정상으로 연결된다. 우리는 오른쪽 '미수동 띠밭등' 방향으로 진입한다.

길은 소나무 숲 아래를 지나 비스듬히 오른다. 별다른 이정표가 없어 산행 안내리본을 따른다. 관음사 뒤쪽 능선부터 조금씩 길이 오르지만 이내 안부에 닿는다.

안부에서 감시초소 사이가 오름길(10분 소요)이다. 까다롭지 않다. 감시초소에서 뒤를 돌아보면 통영항과 통영 시내가 시원하게 눈에 들어온다. 안부에서 쉬지 않고 바로 올라왔다면 이곳을 쉼터로 삼아도 좋겠다.

초소에서 70여m 오르면 갈림길이다. 오른쪽으로 가면 현금산, 왼쪽이 주 등산로다. 현금산은 딱히 조망이나 별 볼거리가 없다. 국토지리정보원 지도에는 실제 위치와 500m 정도 떨어진 곳에 표시돼 있다.

현금산에서 능선을 따라 안부에 내려섰다가 다시 길을 오르기 시작한다. 조금 뒤 오른쪽 숲을 뚫고 바위가 우뚝 솟아 있다. 정토봉이다. 부처가 산다는 청정한 땅을 뜻하는 봉우리다. 산양읍의 너른 들이 발밑으로 지척이다. 바다에는 곤리도, 대장재도, 추도, 두미도가 떠 있다. 북서쪽을 보니 사량도의 지리산, 옥녀봉도 조망된다.

정토봉에서 미륵치까지는 내리막길로 6분가량. 여기에서 길이 다섯 군데로 갈린다. 예전에 산양읍 사람들이 통영으로 갈 때 이 고개를 넘어 다녔다. 지금은 등산객의 만남의 광장이 됐다.



이정표에 표시된 미륵산 정상 방향을 따른다. 여기서부터 약간 너덜 구간에 오르막이 시작되지만 부담스럽지 않다. 중간 중간 등산로에서 암릉이 튀어나온 곳은 전망대로 삼을 만하다.

30분 정도 쉬엄쉬엄 오르다 고개를 들면 360도의 파노라마 조망이 왈칵하고 덤빈다. 미륵산 정상(표석상의 높이는 461m·개념도는 지리원 높이를 표시했다)이다. 국내 최초 해상국립공원인 한려수도의 바다 물결이 춤을 춘다. 이 일대에 562개의 섬이 있다는데 손가락으로 몇 개까지 헤아리다 그만둔다. 국립공원 100경 중 최우수 경관으로 '미륵산에서 바라본 한려수도 조망'이 선정된 연유를 알 것 같다. 시인 정지용도 "통영과 한산도 일대의 풍경 자연미를 나는 문필로 묘사할 능력이 없다"고 썼다.

한때 환경훼손 논란을 일으켰던 미륵산 케이블카의 곤돌라들이 그 풍경 가운데로 획을 그으며 분주히 움직인다. 정상 주변에 당포해전·한산대첩·통영상륙작전·박경리 묘소 전망대 등도 있다. 다 둘러보려면 수십 분은 족히 넘겠다.

당포해전 전망대를 통과해 나무 계단으로 내려오면 미래사 방향 이정표가 있다. 여기에서 왼쪽으로 50m쯤 가면 다시 미래사로 꺾이는 이정표가 나온다. 이 지점에서 케이블카 승객과 등산객이 섞여 주말에는 복잡할 수 있으니 길 찾기에 유의해야 한다.



이제부터 능선 사면을 따라 미래사까지 간다. 미래사 방향 이정표만 놓치지 않으면 길 찾기가 어렵지 않다. 7분 정도 솔숲을 내려오면 삼거리가 나온다. 여기서 오른쪽으로 가면 미래사. 울창하고 빽빽한 편백 숲이 기다린다. 일제 강점기에 일본인들이 심은 것이다.

미래사는 효봉 스님을 모시던 구산 스님이 1954년 토굴 두 칸을 만들면서 시작됐다. 효봉의 제자인 법정 스님과 일초 스님으로 불린 작가 고은이 이 절에서 공부했다. 일제강점기에 판사를 지내다 늦은 나이인 38세에 출가한 효봉은 선정에 빠지면 미동조차 하지 않아 '절구통 수좌'로 불렸다. 미래사에서 370m 떨어진 미륵전 옆에 스님이 앉아서 풀이 나지 않는다는 수도 터가 있다.

미래사에서 다시 삼거리로 나온다. 이제부터 미륵산 2~3푼 능선을 따라 난 둘레길을 걷는다. 삼거리에서 띠밭등까지는 15분 정도. 케이블카를 타려면 띠밭등에서 도남동 쪽(띠밭등~케이블카 하부역사 1.2㎞)으로 가면 된다. 케이블카는 동절기(10~2월)에는 오전 9시 30분부터 오후 5시까지 운행한다. 길이 1천975m로 국내 최장이다. 요금은 편도 5천500원(왕복 9천 원), 운행시간은 10분(편도 기준) 정도 소요된다.

띠밭등에서 5분 정도 가면 임도를 가로질러 내려가는 등산로가 있다. 산행 안내리본을 참고하자. 10분 정도면 용화사에 닿는다. 템플스테이 전수관 공사가 한창이다. 절 뒤 언덕에는 효봉 스님 석조 좌상이 있다. 용화사에서 용화사 광장까지는 5분 정도 걸린다. 산행문의 : 라이프레저부 051-461-4164. 전준배 산행대장 010-8803-8848.

글·사진=전대식 기자 pro@busan.com

그래픽=노인호 기자 nogari@
▲ 통영 미륵산 고도표 (※ 사진을 클릭하면 더 크게 볼 수 있습니다.)
▲ 통영 미륵산 구글 어스 (※ 사진을 클릭하면 더 크게 볼 수 있습니다.)


[산&산] <334> 통영 미륵산 산행지도


[산&산] <334> 통영 미륵산 가는길 먹을곳
찾아가기

원점회귀 산행이고 주변에 달아공원 등 볼거리도 많아 자가운전을 권한다. 남해고속도로 진주분기점에서 통영·대전고속도로 진입해 통영IC에서 통영·한려해상국립공원 방면으로 나온다. 14번 국도를 타고 미늘삼거리(좌회전)~통영시청 앞을 지나 북신사거리에서 좌회전한다. 중앙로로 달리다 도천사거리에서 미륵도관광특구 방면으로 좌회전해 충무교를 건넌 뒤 다시 좌회전한다. 봉평오거리에서 미륵산 쪽으로 우회전해 1㎞쯤 가면 용화사 광장이 나온다. 주차요금은 시간당 1천 원 정도. 내비게이션에 미륵산 용화사'로 검색한다.

부산 서부버스터미널(051-322-8303)에서 통영종합버스터미널(055-644-0018)로 가는 시외버스는 오전 6시 10분부터 20~30분 간격으로 움직인다. 소요시간 1시간 40분(요금 9천800원). 부산 동부시외버스터미널(1688-9969)에서는 오전엔 7시 45분, 8시 30분, 9시 30분, 10시, 11시 10분에 차가 있다. 소요시간 3시간(요금 1만 2천 원). 통영터미널에서 200·211·231·235번 시내버스를 타고 용화사로 간다. 소요시간 40~50분(요금 1천100원). 용화사에서 터미널로 돌아갈 때도 이 버스를 탄다. 통영터미널에서 부산으로 오는 버스는 오후 8시까지 있다.


음 식 점

산행 기점인 용화사 광장 바로 옆에 있는 '자연채 한정식'(055-645-3839)에서 쌈정식(1인 분 7천 원)을 잘한다. 국산 재료로 만든 10여 가지의 정갈한 반찬과 불고기가 나온다. 양도 많은 편. 봉평오거리에서 용화사 광장까지가 일명 '통영 찜 거리'이다. 10여 군데 찜집 중에서 20년 된 '용화찜'(055-643-0149)이 제일 유명하다. 생아귀로 만든 아귀찜(소 1만 5천 원)과 대구뽈찜(소 1만 5천 원)이 인기가 많다. 충무김밥을 맛보려면 '뚱보할매김밥집'(055-645-2619)이 좋다. 충무김밥 창시자의 집인데, 가마솥밥이 나온다. 1인분 4천500원.

전대식 기자





▲ 산행 기점인 용화사 광장(주차장)이다. 가운데 다보탑을 닯은 철탑은 용화사 행사용 탑이다.


▲ 용화사 광장에서 도솔암 쪽으로 1분이 채 안 돼 오르면 이정표가 나온다.


▲ 첫 번째 안부에 서 있는 이정표. 미륵산은 이정표가 잘 돼 있어 진행 방향은 주의하면 길 찾는 데이 큰 공이 들지 않는 이점이 있다.


▲ 현금산에 선 통신중계소. 저런 철탑이 산 정상에 서 있으면 흉물일 텐데, 사람 발길이 드문 곳에 있어 다행이다.


▲ 정토봉에서 바라본 서쪽 풍경. 발아래가 통영시 산양읍. 멀리 다도해의 섬들이 어렴풋이 보인다.


▲ 산양읍 사람들이 통영시내로 가기 위해 넘어다녔던 미륵치(고개). 지금은 사통팔달의 만남의 광장으로 바뀌었다.


▲ 부처 적멸 후 56억 7천만 년이 지나 도솔천에서 내려온다는 미륵불. 그 부처를 기다리는 바위일까? 합장하는 듯한 모양이 예사롭지 않다.


▲ 미륵산 산꼭대기는 360도의 파노라마 조망이다. 목측의 한계점까지 눈이 닿는다. 동양의 나폴리라는 통영항이 반짝이고 있다.


▲ 청마 유치환과 함께 미륵산에 올랐던 정지용 시인은 필설로 표현하기 힘든 감동을 받았다고 시에 썼다.


▲ 통영의 새 명물 '미륵산 케이블카'. 시간당 1천 명을 태운다.


▲ 시간을 잘 고려해 여러 전망대를 둘러보자. 미래사로 가려면 당항포해전 전망대를 지나야 한다.


▲ 미래사 방향을 잃지 말자.


▲ 케이블카 승강장으로 내려가기 전 미래사로 꺾이는 갈림길에 이정표가 있다.


▲ 편백이 하나둘씩 보일 무렵 미래사로 가는 삼거리에 서 있는 이정표를 만난다.


▲ '삼회도인문'. 세 번 강의로 중생을 구제한다는 미륵부처의 원력을 뜻하는 말이다.


▲ '절구통 수좌' 효봉 스님이 계셨던 미래사 대웅전. 탑 앞에 비닐로 덮은 것은 연꽃 화분.


▲ 미래사 여안 스님을 따라 효봉 스님의 흔적을 찾아갔다. 선정에 빠지면 미동이 없던 스님 탓에 풀조차 제대로 자라지 않는다는 좌선 터.


▲ 미래사~미륵전 사이는 일본인들이 가꾼 편백나무가 군락을 이루고 있다.


▲ 미래사 삼거리로 다시 나와 이제는 용화사 광장으로 진행한다.


▲ 미륵산 2~3푼 능선을 감싼 등산로가 둘레길처럼 부드럽다.


▲ 용화사 뒤쪽 언덕에 있는 효봉 스님의 석조 좌상. 누가 놓았는지 모르지만 소주 한 병이 발 밑에 보인다.


▲ 미륵불은 도솔천 용화수에서 내려올 날을 기다리면서 지금도 '폭풍 설법'을 하고 계시다고 한다. 용화수에서 이름을 빌린 용화사.


▲ 다시 기점으로 돌아왔다. 미륵산 등산 안내도가 상세하다. 다만 남북 방향을 거꾸로 그린 게 흠이라면 흠.
2011-12-22 [15:34:00] | 수정시간: 2011-12-22 [15:18:10] | 28면


[이 게시물은 관리자님에 의해 2013-08-29 09:59:25 기타지역 산에서 복사 됨]

총 0건 / 최대 200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우리지역 명산 부산지역 명산을 소개합니다 금정산 백양산 황령/금련산 승학산 영남알프스 지리산 덕유산 가야산
주간 활동순위 09.20(금) 오후 9시 기준
  • 1 힐링부산 
  • 2 벚꽃산악 
  • 3 울타리 
  • 4 홍희 
  • 5 메아리bak 
  • 6  에어크루즈여행사 
  • 7  솔바람산악회 
  • 8  강산여행사 
  • 9  몽블랑트레킹 
  • 10  먹광 
동호회 부산지역 동호회를 소개합니다 동호회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