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마산행

눈/설화 산행 | 하늘과 땅이 소통하는 곳 태백산

페이지 정보

작성자산나들 조회1,701 작성일13-12-03 14:33
주소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본문

 
태백산은 신라시대부터 민족의 영산으로 추앙을 받아왔습니다.
신라 천년의 수도 경주와도 가깝지 않은데 왜 그랬을까요 ??
저의 미천한 지식으로 추론을 해 보자면,
 
 
2.jpg
 
 

 
3.jpg
 
 
태백산은 하늘을 기운과 땅의 기운이 맴도는 에너지 넘치는 곳입니다.
태백산 최고봉인 장군봉은 해발 1567 미터로 신라시대 영토 중 하늘과 만나는 가장 높은 곳에 속하는 동시에 하루 오천톤의 물을 쉼 없이 쏟아내는 낙동강의 발원지 황지 연못이 지금의 태백 시내에 자리 잡고 있습니다.
 
이 것은 풍수적으로도 하늘의 기운과 땅의 기운이 서로 맴돌면서 만나
새로운 상생의 기운을 만들어 내는 최적의 장소였을 것입니다.

 
1.jpg

 
하늘과 땅을 섬기는 선조들에게 이보다 더 좋은 섬김의 대상이 경주 근방에 없었기에
멀리 태백산까지 왕들이 행차하여 제를 올리지 않았나 싶습니다.
 
태백산 하면 대표적인 민족의 영산으로 신성한 기운을 받으려는 신년 일출장소로도 인기가 대단합니다. 더불어 펼쳐진 설경과 주목에 내려 앉은 상고대의 어우러진 풍경은 가히 넉을 잃게 만드는 멋진 곳입니다.
 
지금 태백을 찾으면 앞서 말한 풍경들이 일상에 쌓인 스트레스를 훌훌 털어 버릴 수 있고,
로운 에너지와 삶의 활력을 되찾을 수 있을 것입니다.
[이 게시물은 관리자님에 의해 2013-12-06 09:13:04 gallery에서 복사 됨]

총 0건 / 최대 200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우리지역 명산 부산지역 명산을 소개합니다 금정산 백양산 황령/금련산 승학산 영남알프스 지리산 덕유산 가야산
주간 활동순위 11.16(토) 오전 12시 기준
  • 1 힐링부산 
  • 2 울타리 
  • 3 벚꽃산악 
  • 4 부산일요 
  • 5 강산여행사 
  • 6  먹광 
  • 7  솔바람산악회 
  • 8  거북이부부 
  • 9  부산마운틴클럽 
  • 10  여행트레킹 
동호회 부산지역 동호회를 소개합니다 동호회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