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마산행

눈/설화 산행 | [배낭in&out] <46> 겨울산행, 늘 '만약'을 생각하라

페이지 정보

작성자푸른바다 조회1,984 작성일13-06-13 16:36
주소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본문

아무리 낮은 산이라도 얕볼 수 없는 것이 산이다. 설익은 준비로 산행에 나섰다가 고생을 하는 것이 봄·여름·가을 산행이라면 설익은 준비가 자칫 생명을 위협할 수도 있는 것이 겨울 산행이다. 특히 눈 구경이라고는 평생 몇 번 해 보지 못하는 부산 사람들은 겨울 산행에 더욱 만전을 기해야 한다.

동네 뒷산 정도가 아니라 본격적인 산행을 시작했다면 일단 겨울 산행에는 눈으로 인한 동상 예방을 위해 방수 등산화가 필수다. 발목을 감싸주는 스패츠도 꼭 챙겨야 한다. 눈을 밟고 갈 때 상당량의 물이 발목을 타고 등산화 안으로 들어오기 때문이다.

갓 내린 눈이라면 모를까, 누군가 밟아서 다져진 눈이 얼었다면 아이젠 없이는 걷기조차 힘들 수 있다. 겨울 산행 시에는 아이젠도 필수다.

등산재킷도 내피와 외피를 구분해 가지고 다니는 것이 좋다. 산을 오를 때는 땀이 잘 배출되도록 플리스 소재의 내피를 입고 다니다 쉴 때 방수와 방풍 기능이 있는 외피를 입어주는 레이어링 시스템(겹쳐 입기)을 해야 한다.

오리털이나 거위털이 들어간 우모복도 하나쯤 챙겨두는 것이 좋다. 플리스 내피와 방수·방풍 외피만으로도 막기 힘든 추위도 있다. 단, 이 우모복은 쉴 때만 입는다. 우모복을 입고 산행을 하면 많은 땀이 흐르고 이 땀이 얼 경우 되레 체온을 빼앗길 수 있기 때문이다.

겨울 산행 때는 날이 일찍 저물기 때문에 헤드 랜턴이나 손전등, 호루라기 등도 챙겨야 한다.

봄·여름·가을 장비에다 이 같은 겨울 장비까지 보태려면 그 동안 들고 다니던 배낭이 작게 느껴질 수 있다. 50L 전후의 대용량 배낭 구입을 고려해 볼 때다. 이상윤 기자 nurumi@

2010-01-07 [15:43:00] | 수정시간: 2010-01-11 [14:17:33] | 28면


총 0건 / 최대 200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우리지역 명산 부산지역 명산을 소개합니다 금정산 백양산 황령/금련산 승학산 영남알프스 지리산 덕유산 가야산
주간 활동순위 10.14(월) 오후 11시 기준
  • 1 힐링부산 
  • 2 울타리 
  • 3 벚꽃산악 
  • 4 강산여행사 
  • 5 솔바람산악회 
  • 6  거북이부부 
  • 7  장원석 
  • 8  먹광 
  • 9  김성중 
  • 10  아이더하단 
동호회 부산지역 동호회를 소개합니다 동호회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