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명산

금정산 | 부산, 국내 세 번째 '국가지질공원' 등록되나

페이지 정보

작성자관리자 조회3,009 작성일13-08-14 15:17
주소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본문

▲ 오륙도 전경
'부산이 우리나라 세 번째 국가지질공원이 될 수 있을까.'

부산시가 부산의 지질명소 12곳을 아울러 제2의 국립공원으로 불리는 '국가지질공원' 지정 신청을 본격화하고 나섰다. 하지만 지방자치단체마다 지질공원 지정 신청에 열을 올리고 있어 부산의 지정 가능성에 대한 의구심이 높다.

1일 부산시에 따르면, 2011년 11월 이후 2년 8개월간 준비해온 국가지질공원 준비 작업을 마치고 조만간 환경부에 인증신청서를 제출할 계획이다. 부산시 환경녹지국 관계자는 "다음 주 중으로 환경부를 방문해 준비한 서류를 제출하고 부산의 지정 필요성에 대한 설명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낙동강하구 등 12곳 압축
환경부에 곧 신청서 제출
10월께 선정 여부 확정
지자체 사이 경쟁 치열


국가지질공원은 우리나라의 풍부한 지질자원을 효과적으로 관리·보존·활용해야 한다는 필요성이 제기되면서 환경부가 2011년 7월 자연공원법을 개정해 '국가지질공원 인증제도'를 도입하면서 주목받기 시작했다. 부산시는 그동안 지질명소 기초조사를 시작으로, 환경부에 사업 추진을 위한 국비 예산을 요청해 지난 1월, 1억 5천만 원을 지원 받았다.

이후 학술용역을 진행하고, 지질명소 20여 곳에 대한 지질유산 정밀조사와 가치평가도 진행했다. 이 과정에서 지질명소는 △낙동강 하구 △몰운대 △두송반도 △송도반도 △두도 △태종대 △오륙도 △이기대 △장산 △금정산 △구상반려암 △백양산 등 12곳으로 압축됐다.

지난 4월에는 전문가 포럼과 자문위원회, 주민공청회를 잇달아 열었고, 최근에는 홈페이지도 개설했다.

시는 이번 신청 이후 9월까지 환경부의 서면심사와 현장실사를 거친 뒤 10월께 국가지질공원 등재 여부가 확정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확정되면 2017년까지 30억 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시는 특히 부산이 내륙·해안·강변 지역 등 3개 범주를 포함하고 있는 '도시형 지질공원'이라는 차별성 때문에 지정에 유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하지만 타 지자체의 경쟁도 만만치 않다. 올해 초 국내 첫 국가지질공원으로 울릉도·독도, 제주도가 선정될 때 탈락된 곳은 강원도 비무장지대(DMZ) 평화지역 일대였다.

더구나 운영비를 정부가 일부 지원하고,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으로 추가 인증을 받으면 지역의 브랜드 가치를 크게 높일 수 있는 점, 일반 공원과 달리 건축행위에 대해 제한을 덜 받는 장점이 있어 지자체마다 관심이 높다.

이에 대해 환경부 관계자는 "지질명소의 지구과학적 가치 외에도 지정 이후에 보존·관리·활용 방안에 대한 각 지자체의 준비가 얼마나 잘 되어 있는가를 꼼꼼히 살펴볼 계획"이라고 전했다. 김경희 기자 miso@busan.com

총 0건 / 최대 200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우리지역 명산 부산지역 명산을 소개합니다 금정산 백양산 황령/금련산 승학산 영남알프스 지리산 덕유산 가야산
주간 활동순위 10.22(화) 오후 10시 기준
  • 1 힐링부산 
  • 2 몽블랑트레킹 
  • 3 먹광 
  • 4 메아리bak 
  • 5 거북이부부 
  • 6  에어크루즈여행사 
  • 7  장원석 
  • 8  김성중 
  • 9  울타리 
  • 10  솔바람산악회 
동호회 부산지역 동호회를 소개합니다 동호회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