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산상식

단풍철 맞아 국립공원 안전관리요원 확대한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몽블랑트레킹 조회1,134 작성일14-10-02 13:41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본문

24시간 구조업무 체계로 개편…지리‧설악‧북한산 집중 관리
글 곽정혜



▲ 국립공원관리공단은 본격적인 단풍철을 맞아 공원 내 안전관리요원을 대폭 확대하기로 했다.

[MOUNTAIN=곽정혜 기자] 본격적으로 단풍철이 시작됨에 따라 국립공원 안전관리요원이 대폭 늘어난다. 일교차로 인한 저체온증이나 무리한 산행으로 인한 탈진과 같은 안전사고에 신속히 대처하기 위해서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이사장 박보환)은 올 가을부터 전국 국립공원에서 안전사고 발생 시 24시간 구조업무가 가능한 안전관리팀을 43개팀 303명으로 편성해, 신속하고 전문적인 구조 활동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국립공원에서는 연간 300여 건의 안전사고가 발생하고 있으나. 그간 예산부족으로 안전관리팀을 24개 팀 153명 밖에 운영하지 못했다. 하지만 시급한 안전문제 해결을 위해 자체 인력구조를 조정, 안전관리팀을 확대‧개편하여 이번에 전국 20개 국립공원에서 24시간 구조업무 체계를 갖추게 되었다.
공단은 안전사고가 빈번한 지리산, 설악산, 북한산에는 5~7개 안전관리팀을 배치하고, 그 밖의 국립공원은 1~2개 팀을 배치했다. 특히 이번 조치를 통해 그동안 안전관리팀이 배치되지 않았던 다도해해상, 한려해상, 태안해안 등 해상·해안 국립공원도 안전관리를 강화하여 물놀이 안전사고에 적극 대응할 수 있게 되었다. 안전관리 요원은 전원이 응급처치과정이나 심폐소생교육을 이수했으며, 응급구조사 자격증 소지자도 12명이 포함되어 있다.
신종두 공단 안전방재처장은 “국립공원마다 24시간 구조업무 체계를 유지하고 있으므로 국립공원 탐방에 앞서 구조대 연락처를 미리 알아두거나 등산로 곳곳에 설치된 다목적안내표지판에 표기된 전화번호로 즉시 신고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 국립공원관리공단에서는 탐방객의 안전하고 편리한 산행을 위해 ‘국립공원 산행정보’ 어플리케이션(이하 앱)을 제공하고 있다. 스마트폰 사용자라면 누구나 앱스토어, 안드로이드 마켓에서 무료로 다운받을 수 있다.

한편, 공단은 전체 직원의 78%에 해당하는 1,600여 명에 심폐소생술 교육을 이수하도록 하여 탐방객 부상사고원인 1위인 심장질환사고에 대비하도록 하였다.

tothetop514@emountain.co.kr

총 0건 / 최대 200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우리지역 명산 부산지역 명산을 소개합니다 금정산 백양산 황령/금련산 승학산 영남알프스 지리산 덕유산 가야산
주간 활동순위 12.13(금) 오후 11시 기준
  • 1 힐링부산 
  • 2 강산여행사 
  • 3 울타리 
  • 4 솔바람산악회 
  • 5 벚꽃산악 
  • 6  몽블랑트레킹 
  • 7  여행트레킹 
  • 8  먹광 
  • 9  미스터박의여행스케치 
  • 10  그린샘물 
동호회 부산지역 동호회를 소개합니다 동호회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