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러리

여러 운수라는것은 무의식적인 습관중에 하나입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하늘하늘이꿈 조회108 작성일22-10-06 02:09
주소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본문

운수라는 말은 길흉판단을 내리는 데 거의 관습적·무의식적으로 사용되고 있는 말이다. 두 개씩 묶어서 세로 네 줄로 쓰는데, 그래서 사주팔자다. 그러나 점이라는 것은 일종의 미신의 속할지는 몰라도 운세(사주)는 절대 미신이 아니며 미신과는 거리가 멀다. 오랜 역사를 가진 학문이다. 옛적엔 가정의 평화와 안위를 우선하여 이런 곳을 주로 이용했다면 운세를 보고 기대에 부풀기도 하는 이도 있겠고 또한 역으로 내용이 좋지 않아 수심에 빠져 절망하는 이도 있을 것이다. 좋다고 경거망동할 일도 아니고 나쁘다고 절망할 일도 아니다. 나쁜 것은 피하고 좋은 것은 취하는 지혜를 배우는 것이 중요할 것이다. 그러나 양은 사실 염소였다. 산양을 말한다. 점이나 운세를 재미나 심리적 의존대상으로 여기며 보는 것도 있기는 하지만 현실을 분석하는 도구로까지 이용하는 사람도 있다고 한다. 운세의 사전적인 뜻풀이는 사람이 타고난 운명이나 운수를 총칭하는 말입니다 이것을 믿든 저것을 믿든 순전히 개인의 사고에 따를 뿐이다. 운수는 길흉화복이 이미 정해져 있어 사람의 힘으로는 어찌할 수 없는 운명이다. 원래는 자신의 태어난 연월일시를 부르는 방법이었다. 동양 나름의 합리적인 신한생명 무료운세를 통해서도 알아가는 방법도 존재한다 나중에 십이지에 해당하는 동물이 정해졌는데, 사주명리란 태어난 연월일시, 즉 네 가지 간지에 근거하여 길흉화복을 점치는 것을 말한다. 인터넷사주를 통해서 태어난 날짜와 시간을 알면 인생을 알 수 있다. 연월일시가 모두 육십갑자에 맞춰 반복된다. 물론 가정의 가화만사성을 바라는 마음에서 보는 이도 있기는 하지만 워낙 오랜 세월 동안 우리의 사고를 지배하여 왔던 까닭에 오늘날에도 조선 시대에는 사주 명리만 담당하는 관리도 있었다. 과학적인 문명이 발달된 현대 사회에서도 수세기전에 만들어진 운세관련 토정비결, 현대엔 개인주의의 만연함을 대변하듯 개인에 관련하여 많이 이용한다. 토정비결, 사주를 보는 사람들의 관심사를 굳이 본다면 세태변화에 적응하며 함께 움직인다. 그 전승적 가치는 존중받아 마땅하지 않을까 사료되는 바이다. 역리나 오행 또는 간지의 조합, 곧 수에 의해 그 미래를 예측하고 대처할 수 있다 운세(사주)와 점은 근본적인 개념 자체가 다르다. 철학원이나 역술원, 인터넷 운세사이트 점집을 찾는 사람의 궁금증은 크게 주식, 취업, 궁합 등 세 가지로 대별된다고 한다 한국은 쥐, 소, 호랑이, 토끼, 용, 뱀, 말, 양, 원숭이, 닭, 개, 돼지의 순이다. 자연과학의 발달과 더불어 과학적 합리주의가 자리잡으면서 퇴화하고 있는 관념이지만 사주, 궁합 등과 점은 불확실성을 보완하는 역할뿐만 아니라 심리적인 안정감을 줄 수 있는 수단이 되기도 하고 있다. 우리 사회에 많은 사람들의 애환에 서린 실생활에서 함께해온 삶의 방식이다 하지만 한마디로 정의한다면 운세결과에 너무 의존하지 말라는 것이다. 예를 들어 모든 이의 생년월일시를 두 시간 단위로 끊어 정리하는 방법이다. 사주를 해석하는 것은 수 많은 공부가 필요하지만 요즘은 기술의 발전으로 자신의 사주 자체를 산출하는 것은 어렵지 않다. 아마 사주팔자를 찾아본 적이 있을 것이다. 아무튼 십이지는 열두 종류의 동물을 상징한다고 알려져 있다. 쉬지 않고 순환하는 천지운행, 곧 운이 개인이나 집단의 길흉화복을 좌우하는데, 하지만 처음부터 그랬던 것은 아니다. 그렇지만 두 것에 공통점은 오래 전부터 생년월일과 태어난 시를 통해서 총 여덟 자를 만들어낸다.

총 0건 / 최대 200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우리지역 명산 부산지역 명산을 소개합니다 금정산 백양산 황령/금련산 승학산 영남알프스 지리산 덕유산 가야산
주간 활동순위 01.11(월) 오후 3시 기준
  • 1 ghgh11 
  • 2 울타리 
  • 3 강산여행사 
  • 4 솔바람산악회 
  • 5 그린행복산악회 
  • 6  부산일요 
  • 7  김득배 
  • 8  지니요 
  • 9  황병기 
  • 10  1355 
동호회 부산지역 동호회를 소개합니다 동호회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