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가스불 중태' 초등생 형제, 사고 전 어머니 격리 청구 있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ghgh11 조회13 작성일20-11-22 05:31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본문

어머니가 집을 비운 사이 초등학생 형제가 주방에서 일어난 불로 중태에 빠져 주위를 안타깝게 하는 가운데, 아동보호전문기관이 최근 초등생 형제로부터 어머니를 격리시켜달라며 보호명령을 청구했으나 법원이 기각했던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16일 소방당국과 경찰 등에 따르면 인천시아동보호전문기관은 최근 초등생 A(10)군과 B(8)군 형제로부터 어머니를 격리시켜달라며 피해아동보호명령을 인천가정법원에 청구했으나 기각됐다. 아동보호전문기관 측은 최근 보호명령을 재청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동학대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에 따르면 판사는 직권 또는 피해아동, 그 법정대리인, 변호사, 아동보호전문기관 청구에 따라 아동학대 행위자를 피해아동으로부터 격리시키거나 접근을 제한하는 등의 보호명령을 내릴 수 있다. 보호명령에는 피해아동을 아동복지시설, 의료기관, 연고자 가정 등에 위탁하고 친권 행사를 제한하거나 정지하는 내용도 포함된다.


A군 형제는 지난 14일 오전 11시 10분쯤 인천 미추홀구 용현3동 한 4층짜리 빌라 2층 집 주방에서 일어난 불로 온몸에 화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중태다. A군 형제는 원래대로라면 학교에서 급식을 기다렸을 시간이었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원격(비대면) 수업을 진행해 집에서 끼니를 해결하려다 변을 당한 것으로 추정됐다.

이들은 불이 나자 119에 전화를 걸어 "살려주세요"라고 다급하게 외쳤고, 소방당국은 휴대폰 위치 추적을 통해 불이 난 빌라를 확인하고 진화 작업을 벌여 10분만에 불길을 잡았다. 그러나 이미 A군 형제는 온몸에 화상을 입는 등 크게 다친 상태였고 현재 병원 중환자실에서 집중 치료를 받고 있다. 어머니와 함께 사는 A군 형제는 기초생활 수급 가정으로 형편이 넉넉하지 않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아동보호전문기관 관계자는 "개인 가정과 관련된 문제라 보호명령 청구 여부 등을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말했다.


경찰은 정확한 화재 원인과 경위 등에 대한 조사 이후 A군 형제가 방임 등의 아동학대 피해를 입었는지 등에 대해 조사한다는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화재 사고 조사 이후에 아동보호전문기관과 함께 (아동학대 피해가 있었는지) 등을 조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http://n.news.naver.com/mnews/article/469/0000536228?sid=102

총 0건 / 최대 200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우리지역 명산 부산지역 명산을 소개합니다 금정산 백양산 황령/금련산 승학산 영남알프스 지리산 덕유산 가야산
주간 활동순위 12.02(수) 오후 7시 기준
  • 1 ghgh11 
  • 2 프로텍션 
  • 3 강산여행사 
  • 4 솔바람산악회 
  • 5 메아리bak 
  • 6  부산일요 
  • 7  울타리 
  • 8  벚꽃산악 
  • 9  그린행복산악회 
  • 10  지니요 
동호회 부산지역 동호회를 소개합니다 동호회 바로가기